신림1구역 재개발,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결정고시 용적률 29%p 상향

신림1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결정으로 2970세대에서 4104세대로 늘어한국토지신탁, 흑석11구역에 이어 두 번째 신통기획 정비계획 수립 달성

한국토지신탁은 사업 대행을 맡은 ‘신림1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 사업’(이하 ‘신림1구역 재개발’)이 18일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결정 고시를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신림1구역은 서울시의 신통기획 시범구역 1호로, 2006년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된 이후 장기간 사업이 추진되지 못해 주민들이 열악한 주거환경에 오랜 시간 노출돼 있었다.


▲ 조감도 예시

재개발 사업 정상화를 위해 신림1구역 조합이 신탁방식 정비사업을 검토하던 중, 2020년 해당 구역은 서울시 신통기획 시범구역으로 선정됐다. 이에 조합은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자 같은 해 11월 한국토지신탁을 사업대행자로 선정했다.

한국토지신탁이 사업대행을 맡으며 해당 구역은 사업성이 대폭 향상됐다. 당초 용적률 230%가 259%로 29%p 상향됐고, 세대수는 기존 2970세대에서 4104세대로 1000세대 이상 더 늘었다.

뿐만 아니라 한국토지신탁은 서울시 신통기획 관계자와의 지속적인 업무협의를 통해 최초 촉진계획안보다 입주민의 편의와 주거환경을 크게 개선시킨 신통기획 최종안을 통과시켰다. 구역 내 도시계획도로 등으로 분할된 4~5개 블록을 대규모 통합단지로 조성했다. 아울러 획일적으로 조성된 공원과 공공지원시설 등을 수변공간 중심으로 재편해 자연친화적인 단지로 탈바꿈했다.

이로써 한국토지신탁은 사업 대행을 맡고 있는 정비사업 현장 중 흑석 11구역을 포함, 두 번째 신통기획 시범구역의 정비 계획 수립을 완료하게 됐다. 한국토지신탁 홍보 담당자는 “전문 인력과 사업 추진 노하우를 바탕으로 꾸준히 도시 정비 사업에 집중한 결과”라며 “정비 업계에 신탁 방식 도시정비사업이 보다 확고하게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분양정보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선길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