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소셜벤처 총 2031개사…기술기반업종 80% 육박

국내 소셜벤처가 2000개사가 넘고 이 가운데 제조업(39.9%) 및 정보통신업(18.8%) 등 기술기반업종이 80%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7일 서울 성동구 헤이그라운드 서울숲점에서 ‘2022년 소셜벤처 광장더하기’ 행사를 열고 지난해 소셜벤처 실태조사 결과, 사회적가치 측정 결과 등을 발표했다.

▲ 차정훈 중소벤처기업부 실장이 17일 서울시 헤이그라운드 서울숲점에서 열린 2022 소셜벤처 광장더하기 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중소벤처기업부)

이번 실태조사는 지난해 8월 기준 벤처특별법에 따라 사회성과 혁신성장성 요건을 갖춰 소셜벤처로 판별된 기업 2031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 말 기준 재무 고용, 투자 등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8월 기준 소셜벤처는 전년 1509개 보다 34.6% 증가한 2031개로 집계됐다. 이는 실태조사를 처음 실시한 지난 2019년 998개 대비 2배 넘게 증가한 수치다.

2020년 소셜벤처의 평균 매출액은 28억 9500만원으로 2019년 평균 매출액 24억 4400만원보다 4억 5100만원 증가(18.5%)한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를 받은 금액은 2671억원으로 2019년 282억원에 비해 9배 이상 늘었다.

이는 소셜벤처가 증가하고 소셜벤처에 대한 인식과 투자가치가 상승한 것으로 중기부는 해석했다.

고용 현황에 대해 응답한 1293개 소셜벤처의 고용인원은 총 2만 9465명이고 기업당 평균 인원은 22.8명이었다. 근로자 중 30대 이하 청년과 여성 비중은 44.9%와 45.3%였다.

정규직 비중은 93.4%로 일반기업(63.7%)과 사회적기업(72.0%) 대비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소셜벤처 684개사는 고령자, 장애인 등 취약계층 7882명을 고용해 취약계층 고용에도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소셜벤처의 79.1%는 제조업(39.9%)·정보통신업(18.8%)·전문과학기술 서비스업(11.6%) 등 기술기반업종을 영위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절반이 넘는 1089개사는 벤처·이노비즈 등 혁신인증서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태조사에 응답한 1435개사 중 지식재산권과 기술개발(R&D) 조직 등을 보유하고 있는 비율도 각각 67.5%(968개사), 61.9%(888개사)로 집계됐다.

해결하고자 하는 사회적 문제(복수 응답)에 대한 질문에는 좋은 일자리 확대와 경제성장(59.4%)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이어 건강하고 행복한 삶 보장(45.9%), 빈곤 감소 및 사회안전망 강화(20.3%) 등의 순이었다.

특히 소셜벤처 817개사(56.9%)는 경제적 이익을 지역사회 기부, 근로조건 개선 등 사회적 목적으로 689억원을 사회에 재투자해 사회적경제 선순환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중기부는 사회적가치를 창출하는 소셜벤처가 올바르게 평가받을 수 있도록 2020년부터 임팩트 측정·보고의 국제 표준인 아이엠피(IMP, Impact Management Project)를 기반으로 소셜벤처가 창출한 사회적가치 측정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소셜벤처 7개 분야, 30개사에 대해 사회적가치를 측정해 지난 한 해 202억원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 것을 확인했다.

아울러 중기부는 지난 4년 동안 창업지원, 성장지원, 금융지원 프로그램 등을 통해 3444개사(중복 포함)의 소셜벤처를 지원해 왔다. 

또 소셜벤처 법적 근거 마련, 기술보증기금 소셜벤처가치평가센터 설립 등 소셜벤처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제도와 인프라도 정비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올해 ‘사회적가치 측정 플랫폼’을 오픈하고 사회적가치 측정이 생태계에 확산될 수 있도록 측정 기업에 대해 임팩트 투자, 보증, 컨설팅 등 지원 프로그램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분양정보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