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야간예방접종 실시

오미크론 확진자가 연일 급증하는 가운데 서울 중구가 주민들이 근로시간 이후에도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코로나19 야간예방접종을 한시적으로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5일 시작한 야간예방접종은 내달 31일까지 중구보건소에서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저녁 6시부터 8시까지 운영된다. 별도의 예약 없이 현장 접수 후 바로 접종이 가능하다.



대상은 만 12세 이상의 소아청소년 및 성인이며 mRNA(화이자, 모더나), 얀센 등 기존 백신에 지난 14일부터 신규 도입된 유전자재조합방식 백신인 노바백스가 추가된다. 소아청소년(12∼17세)의 경우 보호자와 동행해야 하며 동행이 어려운 경우 시행동의서 및 예진표를 작성해 제출해야 한다.

구는 야간접종 후 이상 반응 발생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중부소방서와 협조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관내 위탁의료기관의 야간접종 참여 확대를 위해 중구의사회에 협조를 요청해 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한편 구는 이상 반응 등으로 접종을 기피해 온 18세 이상 미접종자의 접종률 향상을 위해 지난 14일부터 노바백스 백신 당일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중구보건소와 백병원, 서부중앙의원 등 3개 기관에서 시행 중인 노바백스 백신 접종은 다음 달 6일까지 진행된다.

내달 7일부터는 민간위탁의료기관에서도 접종이 가능하며 오는 21일부터 백신접종 사전예약 누리집 및 콜센터를 통해 예약하면 된다.

중구의 청장년층(18∼49세) 백신 접종률은 지난 7일 기준 1차 99.8%, 2차 98.5%, 3차는 43.2%로 서울시 평균 접종률을 웃돈다. 특히 1차 접종률의 경우 서울시 자치구 중 가장 빨리 70%를 넘긴 바 있다.

중구보건소 관계자는 "접종 초기 2개의 예방접종센터를 동시에 운영하고 어르신 접종을 돕기 위해 전용셔틀버스를 일 8회 운영하는 등 감염병 확산을 조기에 막기 위해 발 빠르게 대응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구는 지역 내 주민 접근성이 좋은 장소를 선정해 총 119개소에서 찾아가는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기도 했다.

서양호 구청장은 "오미크론 바이러스의 거친 확산세 속에 주민들의 안전한 일상을 위해 감염병 예방과 방역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주민들도 예방접종 참여와 방역수칙 준수로 함께 어려운 시기를 극복해 나가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분양정보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