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동부연립일원 가로주택정비사업 설명회 진행

공기업 연계 시 주택도시기금의 1.2% 저금리 사업비 대출로 안정적 추진
정비기본계획 수립, 구역지정 절차가 생략돼 평균 4년 이내 추진


하남시(시장 김상호)는 ‘동부연립일원 가로주택정비사업’설명회를 지난 16일 신장1동 행정복지센터 별관에서 진행했다고 밝혔다.

동부연립은 준공 후 42년이 경과돼 2006년부터 위험건축물 D등급으로 관리되고 있는 노후 건축물로, 2020년 7월 하남시·경기주택도시공사(GH)·주민 간 공기업연계 가로주택정비사업 협약을 맺었다. 이후 GH가 2021년 8월 조합설립지원 용역에 착수해 사업지역 내 토지 등 소유자 62명을 대상으로 동의율 확보를 지원해오고 있다.

이날 사업설명회에서 시는 조합설립 동의율 80% 확보가 지연되는 이유에 대해 동부연립 32호 중 외지 소유자가 75%에 이르며, 미동의 22%는 모두 외지 소유자들이고, 일부 재개발 방식을 선호하는 주민이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가로주택정비사업의 장점과 관련해서는 제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종상향과 최고 250% 용적율 적용은 재개발 방식과 같고, 공기업 참여 시 주택도시기금의 1.2% 저금리 사업비 대출로 안정적으로 사업이 추진된다고 안내했다.

또한 기존 재개발은 약 30% 내외의 도로, 공원 등을 기부채납하는 반면 가로주택사업은 10% 내외로 사업성이 높아지고, 1만㎡ 미만의 소규모 가로구역을 대상으로 추진해 정비기본계획 수립, 구역지정 등의 절차가 생략돼 평균 4년 이내 사업추진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가로주택정비사업은 동부연립 일원 4123㎡ 부지를 대상으로 지상 15층, 공동주택 134세대, 지하 공용주차장을 건립하는 계획이다.

서원숙 도시재생과장은 “동부연립은 주민 안전이 우려돼 조속한 사업 추진이 필요하다”며 “사업 추진을 위해서는 재개발 조합설립 요건 75%보다 높은 80%의 동의 확보가 필수이기에 주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분양정보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선길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