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파망 폐기물 줄이자”…정부·대형마트, 무포장 낱개 판매 행사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는 17∼23일 전국 17개 시도의 대형마트 96개 점포에서 ‘양파 낱개 판매 시범행사’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양파는 산지에서 대부분 망 형태로 수확하게 되는데 이는 모두 수작업으로 이뤄져 노동력이 부족한 농가에 경영 부담으로 작용해 왔다.

또 최근 1인 가구 증가로 양파를 낱개 단위로 구매하려는 수요가 커지는데도 대부분 마트에서는 여러 개를 망에 담아 판매하고 있어 소비자 선택의 폭도 좁아져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산지부터 소비지까지 전 단계에서 양파의 무포장 유통을 활성화해 농가의 산지 인력 수급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고 농산물 포장재 감축을 통한 친환경 소비문화 장려에 나설 방침이다.

아울러 사회 구조 변화를 고려, 소비자가 원하는 만큼만 양파를 구매할 수 있는 선택권을 부여하는 등 가구별 맞춤형 소비문화 확산도 유도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는 이마트, 롯데마트, 농협하나로, 홈플러스, GS더프레시 등 5개 대형마트 96개 점포가 참여한다.

정부는 행사 기간에 판매하는 양파 173톤을 기준으로 1.5㎏을 담는 양파망 폐기물 약 11만 5000개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 소비촉진 행사가 대형마트 전반으로 확산될 경우에는 연간 대형마트 판매량 26만 8000톤(추정) 기준으로 1.5kg 양파망 1억 7867만 개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낱개로 판매하는 양파에 대해 농축산물 소비쿠폰(농할쿠폰)을 적용, 판매가보다 20%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게 지원한다.

행사 이후에는 소비자 반응 등을 살펴본 후 농산물 전반의 무포장 형태 유통·소비가 업계와 국민 생활에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친환경 소비문화를 확산시킬 계획이다.

아울러 농산물의 포장폐기물 감량 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대형마트의 탄소 저감과 폐기물 발생 억제 활동을 행정적, 제도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김종구 농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은 “이번 소비촉진 행사를 계기로 양파 이외 국산 농산물 전반으로 무포장 형태 유통이 활성화돼 유통비용 절감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홍동곤 환경부 자원순환국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폐기물 발생이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부분에서 원천적으로 폐기물 발생을 줄이는 방안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분양정보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