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표, 한식진흥원과 외국인 대상 원데이 김치 클래스 진행

샘표, 16일 한식진흥원과 유학생·다문화가족 구성원 대상 쿠킹클래스 ‘누구나 쉽게, 김치’ 진행김치와 김장 문화 소개하고, 새미네부엌 김치 양념 활용해 겉절이, 오이소박이, 물김치 만들기 도전25일까지 한식문화공간 1층에서 샘표 우리 맛 연구 결과 토대로 김치의 매력 담은 전시도 진행

우리 맛 연구 중심 샘표가 한식진흥원과 함께 외국인 유학생·다문화가족 구성원을 대상으로 원데이 김치 클래스를 연다.

9월 16일 서울 종로구 한식문화공간 이음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외국인들에게 쉽고 간편하게 김치를 담그는 방법을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Everyone Easy KIMCHI Easy - 누구나 쉽게, 김치’라는 슬로건과 함께 사시사철 채소를 맛있게 즐기는 방법으로서 한국의 김치와 김장 문화를 알기 쉽게 설명하고 김치도 직접 만들어볼 예정이다.

먼저 한식문화공간 이음 1층에 들어서면 한식갤러리에서 김치를 주제로 한 전시가 방문객을 맞이한다. 우리 맛을 대표하는 음식 김치를 각 계절의 제철 채소로 가장 맛있고 건강하게 먹는 방법을 소개하며 김치의 역사와 다양한 김치 종류를 직관적으로 보여준다. 그뿐만 아니라 샘표 우리 맛 연구 결과를 토대로 무·배추·오이 등 김치의 재료가 되는 채소의 우리 맛 연구 결과도 확인할 수 있으며, 전시는 9월 25일까지 진행된다.

이어 2층 한식배움터에서는 샘표 우리 맛 연구원이 누구나 쉽게 김치 만드는 법을 설명할 예정이다. 요리 초보자나 외국인에겐 전통 방식이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만큼 실습은 새미네부엌 김치 양념으로 진행된다. 새미네부엌 김치 양념은 샘표의 오랜 우리 맛 연구 결과를 토대로 김치 담글 때 어려운 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누구나 쉽게 김치를 만들 수 있는 제품이다. 마늘·젓갈·풀 등 김치에 필요한 양념이 한 팩에 다 들어있어 채소와 고춧가루만 준비하면 된다. 채소를 절일 필요 없이 고춧가루와 섞은 양념에 버무리기만 하면 김치가 완성돼 국내 소비자는 물론 해외 교민과 유학생, K-POP 스타들이 즐겨 먹는 정통 김치를 직접 만들어보고 싶어 하는 팬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평소 김치를 좋아하지만 재료 준비와 만드는 과정이 복잡해 만들어볼 엄두를 내지 못했던 외국인들도 새미네부엌 김치 양념 3종(겉절이·오이소박이·물김치)을 활용해 신선한 겉절이와 아삭한 오이소박이, 시원하게 입맛 돋우는 물김치까지 손쉽게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고춧가루가 들어있지 않아 맵기 정도를 조절할 수 있어 더욱더 개인의 입맛에 맞는 맞춤 김치를 만들 수 있으며, 실습을 통해 만든 김치를 담아갈 수 있는 용기도 따로 제공한다.

쿠킹클래스 참가 신청은 한식문화공간 이음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으며 선착순 마감한다. 오전 11시 외국인 유학생, 오후 3시 다문화가족 구성원을 대상으로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전시 기간 내 새미네부엌 김치 양념을 선물로 제공하는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검색창에 ‘샘표 새미네부엌’ 입력) 추가 이벤트도 진행한다.

샘표는 클래스를 통해 외국인이 가장 배워보고 싶은 K-FOOD로 손꼽히는 김치를 쉽고 건강하고 맛있게 만드는 방법을 알릴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국내외 소비자들이 한식을 즐겁게 요리할 수 있도록 혁신적인 제품들을 계속 선보이며 ‘우리 맛으로 세계인을 즐겁게’라는 샘표의 비전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분양정보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선길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