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인명피해 최소화에 최선"

"이재민 지원·코로나19 방역에도 만전 기해달라"

한덕수 국무총리는 11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관계기관과 영상회의를 갖고 밤사이 집중호우 대처상황과 피해·복구 현황 등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는 행안부·국방부·환경부·국토부·경찰청·소방청·산림청·기상청 수도권(서울·경기)·충청권(대전·세종·충북·충남)·강원도·경북도·전북도 등 관계기관이 영상으로 참석했다.

한 총리는 이날 집중호우 대처상황, 산사태 피해·복구 상황 및 지자체별 대처 상황 등을 보고 받았다. 

한 총리는 “국민의 생명이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해 예찰과 사전 대비 등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호우 대응을 위해 애쓰고 있는 공무원·군인·봉사자 등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며 이재민 지원과 코로나19 방역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방문규 국무조정실장은 지난 10일 열린 수해대책점검 긴급 당·정협의회 논의 내용을 설명했다. 

방 실장은 또 지자체에 교통 통제구간 발생 시 지속적·반복적 안내, 도심지역 배수시설 기반 강화, 금융지원에 대한 안내 및 적시 재난 문자 발송 등을 요청했다.

<저작권자 ⓒ 분양정보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선길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