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고아성, 영화 '한국이 싫어서' 출연으로 스크린 컴백


배우 고아성이 영화 '한국이 싫어서' 출연을 확정,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드라마 '크라임퍼즐'과 '트레이서'를 통해 장르물까지 섭렵, 연기 스펙트럼을 한층 더 확장시킨 고아성이 '한국이 싫어서'로 스크린 컴백을 결정 지으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는 2020년 코로나 팬데믹 속 얼어붙은 극장가에서 15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이후 2년여 만의 스크린 복귀로, 고아성이 고심 끝에 선택한 영화 '한국이 싫어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화 '한국이 싫어서'는 장강명 작가의 동명 소설 '한국이 싫어서'를 원작으로, 20대 후반의 주인공 계나가 직장과 가족, 남자친구를 뒤로하고 자기 행복을 찾아서 뉴질랜드로 떠나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고아성은 주인공 '계나' 역을 맡아 '한국이 싫어서', '여기서는 못 살겠어서' 이민이라는 모험을 떠나는 인물의 서사를 실감 나게 그려내며 다시 한번 '믿고 보는' 국민 배우의 저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매 작품마다 섬세한 캐릭터 분석을 통해 각 인물들을 자신만의 색으로 소화, 탄탄한 연기로 더욱 매력적인 캐릭터를 탄생시켜왔던 고아성. 모험을 통해 자신만의 행복을 찾아가는 과정을 담은 이번 영화에서는 또 어떤 차별화된 캐릭터를 대중 앞에 내놓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영화 '한국이 싫어서'는 ‘잠 못 드는 밤’, ‘한여름의 판타지아’ 등을 연출하며 평단과 영화 팬 모두를 사로잡은 장건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7월 말 크랭크인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다.

<저작권자 ⓒ 분양정보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