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신흥무관학교 설립 110주년 기념 다큐멘터리 내레이션 참여

배우 정우성이 뜻 깊은 내레이션에 함께했다.

정우성은 신흥무관학교 설립 110주년을 기념해 방송되는 YTN라디오 다큐멘터리 ‘서간도의 별들, 3500’의 내레이션에 참여했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다큐멘터리 ‘서간도의 별들, 3500’은 독립전쟁의 주역, 대한민국 육군의 뿌리이자 일제강점기 항일 독립군 양성기관이었던 신흥무관학교와 무장투쟁 선봉에 섰던 신흥 출신 3500명의 독립군을 조명한다.

정우성은 “평소 민족문제연구소 연구와 활동을 지지하는 한 사람으로 동참은 자연스러운 일”이었다며 “항일 무장투쟁사 역사의 굵은 줄기를 스튜디오에 앉아 목소리로 온전히 전한다는 것은 참으로 부담스럽고 버거운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시대의 울분과 아픔, 그것을 온몸으로 받아내며 버티셨던 우리 선조들의 심정이 느껴질 때마다 뭉클한 감정에 호흡 조절이 힘든 순간도 여러 번”이었다고 동참 소감을 전했다.

정우성이 참여한 다큐멘터리 ‘서간도의 별들, 3500’은 오는 30일 오후 10시 20분 YTN라디오에서 방송된다.

<저작권자 ⓒ 분양정보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선길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