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어촌뉴딜300 공모에 187곳 신청…경쟁률 3.7대 1

해양수산부는 지난 6~10일 실시한 ‘2022년도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 선정 공모’에 총 187개 어촌이 신청해 3.7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어촌뉴딜300사업’은 낙후된 어촌·어항을 현대화하고 어촌 특화개발을 통해 어촌의 활력을 높이는 정부의 대표 지역밀착형 생활SOC(사회간접자본) 사업이다.

지난 2019년부터 현재까지 전국 250곳 어촌에서 사업이 추진 중이다.

▲ 경북 포항 신창2리항 전경(2019년 어촌뉴딜 300 대상지).
 
해수부는 내년 사업 대상지 50곳을 추가해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 300곳을 모두 선정할 계획이다.

내년도 공모 접수 결과, 지난해 경쟁률인 3.9대 1과 비슷해 어촌뉴딜300사업에 대한 지자체들의 수요가 여전히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시도별로 보면 전라남도에서 66개 어촌이 신청해 가장 많았고 이어 경남 34개, 충남 25개 등의 순이었다.

54개 기초지자체 중에서는 전남 신안군, 고흥군에서 각각 14곳, 12곳을 신청해 가장 많았다.

해수부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평가를 위해 ‘민·관 합동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서면평가, 현장평가 및 종합평가를 실시하고 오는 12월에 대상지를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평가 일정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최현호 해수부 어촌어항재생기획단장은 “이번 공모를 끝으로 어촌뉴딜 300사업의 대상지 선정은 완료되지만 어촌소멸 등 어촌현안 대응을 위한 어촌어항재생사업은 계속될 예정이니 지방자치단체의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분양정보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