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특례시에 맞는 행정구역 갖춘다… 5개동 신설

10일 분동 관련 조례 개정안 통과… 2022년부터 44개동 운영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6개 동의 행정구역 조정을 통해 5개의 행정동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이번 행정구역 개편으로 고양시민들에게 더 질 좋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고양시가 특례시의 행정규모를 갖추는 데까지 함께해주신 109만 시민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10일 제255회 고양시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분동 관련 조례 개정안이 통과되며 고양시 행정구역 분동이 최종 확정됐다. 신설되는 동은 연말까지 임시청사 조성 및 관련 자치법규 정비 등을 거쳐 내년 1월 3일부터 업무를 시작하게 된다.

이번 행정구역 개편은 내년 ‘고양특례시’ 출범을 앞두고 특례시 행정규모에 맞는 행정구역의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추진됐다.




행정구역 조정 대상 동은 덕양구 흥도·삼송·행신3동, 일산동구 중산동, 일산서구 탄현·송산동이다.

흥도동과 삼송동은 3개동(흥도·삼송1·삼송2동)으로 조정·신설되며 ▲행신3동은 행신3동과 행신4동, ▲중산동은 중산1동과 중산2동, ▲탄현동은 탄현1동과 탄현2동, ▲송산동은 덕이동과 가좌동으로 각각 분동된다.

시는 조례 개정안 통과로 본격적인 개청 준비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지역 주민들의 혼란을 최소한으로 줄이기 위해 개청 전 주민홍보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고양시의 행정동별 평균 인구는 27,705명으로 전국 평균 20,160명에 비하면 약 7천명이나 많다. 때문에 특히 인구가 많은 일부 동의 경우 질 높은 행정 서비스 제공에 한계가 있었다.

시는 지난해 7월 고양시 동 행정구역 타당성 용역을 시행, 행정구역 조정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나섰다. 이와 함께 현지실사를 통한 주민의견 수렴과 주민설문조사, 온라인 주민설명회 등을 개최해 분동안에 지역 주민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고자 노력했다.

탄현동은 분동 과정에서 주민들의 의견이 적극 반영됐다. 기존 개편안에서는 경계가 복잡해지지 않도록 28통을 탄현2동으로 편입시킬 예정이었다. 28통은 저소득 노인가구가 많아 복지수요가 많은 곳으로 기존 개편안대로라면 행정복지센터가 멀어져 불편이 클 것이라는 주민들의 우려가 있었다.

시는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반영, 경계가 다소 복잡해지더라도 주민편의를 고려해 분동안을 수정했다.

흥도동의 경우 고양대로를 기준으로 위쪽 구역은 삼송2동으로 편입될 예정이었다. 고양대로 부근은 흥도동 2통으로 오래전부터 한 마을처럼 지내온 자연부락이라는 주민들의 의견이 있었다.

시는 계속해서 한 행정구역으로 관리되길 바라는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 2통을 나누지 않고 흥도동에 계속 남아있을 수 있도록 분동안을 수정했다.

시는 이 밖에도 분동 대상 지역 주민들의 크고 작은 의견을 반영해 분동 후 주민들의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했다. 주민 의견을 적극 반영해 추진한 만큼 개편 전보다 한층 만족도 높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고양시는 2021년 현재 3개 행정구와 39개 행정동을 운영하고 있으며 마지막 행정구역 조정은 2006년 백석동 분동이었다.

<저작권자 ⓒ 분양정보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선길 기자 다른기사보기